메뉴 건너뛰기

  • 본문으로
  • 축소
  • 확대
  •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logo

subimg


기사전문보기 ->  http://www.redian.org/archive/98036


중증 질환의 어린이 병원비를 국가가 보장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회복지사 등 현장 전문가 등이 소속한 59개 단체가 어린이병원비국가보장추진연대라는 기구를 꾸려 입원진료비 부담이 큰 소아암, 심장병, 희귀난치성 환아 등의 어린이 병원비를 국가가 보장하는 제도를 각 정당이 총선 공약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대기구가 제시한 어린이 병원비 국가보장제도는 0세에서 15세 이하(중학교 3학년) 780만 명 가운데, 병원비 부담이 큰 중증질환 어린이에 한해 입원진료비를 국가가 전액 지원해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그동안 방송 프로그램 등을 통함 모금운동 등 개인의 ‘온정’에만 의존했던 어린이의 생존권을 국가가 보장해야 한다는 취지다.

어린이병원비

어린이 병원비 국가보장 기자회견 모습

연대기구에 따르면 0세부터 15세까지 어린이의 병원비(입원진료비, 외래진료비, 약값)총액은 2014년 기준 6조3천937억 원이다. 이 중 3조8천823억 원은 국민건강보험이 보장해주고 나머지 2조5천114억은 환자와 그 가족이 부담해야 한다. 연대기구는 본인부담금 가운데 외래진료비나 약값보다 부담이 큰 항목인 입원진료비(5천152억 원)를 중심으로 보장을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재정 상황 등 재원조달능력을 고려해도 충분히 실현가능한 정책이다.

연대기구에 따르면 난치병과 병원비 공포에 민간보험회사에 납입하는 어린이 보험료는 연간 4조 원 규모다. 이 중 약 12.8%(5천152억 원)만 국가에서 부담하면 780만 명 어린이의 입원비를 100% 보장할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 누적 흑자 17조 원(2016년 2월 기준)의 3%에 불과한 액수다.

국민 삶에 직접 와 닿는 실용적 정책임에도 이 제도를 총선 공약으로 선택한 정당은 정의당, 녹색당 단 2개뿐이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은 아예 제안에 응답하지 않았고 국민의당은 총선 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연대기구는 31일 오전 국회 촉구대회를 갖고 “아이들의 생존권에 대해선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이 나라는 아이들에게 매우 잔인한 나라”라고 지적하며 “질병으로 어린이가 고통 받고 가정이 불행해지지 않도록 국가가 나서야한다”고 촉구했다.

또 “자녀 병원비 걱정으로 보험회사에 볼모잡힌 780만 명 어린이의 부모를 병원비 걱정에서 해방시키고, 이 땅에 태어난 어린이의 생명을 국가에서 책임지는 이 운동과 정책 제안을 받아 총선 공약으로 국민에게 약속할 것을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8 ‘제3기 희망온돌 시민위원회’ 출범…서울 복지 책임진다 관리자 2017.08.01 322
» 어린이 병원비,국가 보장 공약화 촉구 관리자 2016.04.06 518
186 부모사망·소득없는 미성년자 지역건보료 안 내도 돼 관리자 2016.02.23 455
185 서울시, 더함복지 상담사 82인과 함께 위기가정 집중 발굴 관리자 2016.02.23 512
184 자원봉사 코디네이터 ‘한강도담이’ 모집 관리자 2016.02.23 351
183 시각장애인 커피전문점 ‘카페모아’ 6호점 연다 관리자 2016.02.23 254
182 키·체중·미혼·병역필..이런 채용조건은 성차별 관리자 2015.11.03 309
181 10월 희망·내일키움통장 추가 모집 실시 관리자 2015.10.05 232
180 애 낳았다고 해고하는 사업주 철저히 처벌한다 관리자 2015.10.05 294
179 세계사회복지대회 준비 사무국 개소…내년 6월 서울서 개최 관리자 2015.06.16 429
178 [복지이슈] 전주시, 사회복지사 인건비 현실화 admin 2014.11.03 1199
177 [복지이슈] 새로운 사회복지의 정의 (2014.7 IFSW) 관리자 2014.09.02 714
176 [복지이슈] 예술인 긴급복지지원 시행 3개월, 실질 혜택 가능하도록 제도 보완 관리자 2014.07.18 657
175 [복지이슈] 아동학대 전담수사팀 추진…'복지공무원' 5천명 증원 관리자 2014.04.14 662
174 [복지이슈] 정부 복지공무원 확 늘린다…일반행정-사회복지 공무원 직렬 통합 검토 관리자 2014.03.17 802
173 [복지이슈] 사건·사고주부·노인 9277명 등친 ‘가짜 공인자격증’ 장사 관리자 2013.12.11 532
172 [복지이슈] 서울시립 사회복지시설의 위탁기간은 5년입니다 관리자 2013.11.04 999
171 [복지이슈] 사회복지공무원도 읍·면·동장 된다 관리자 2013.08.02 757
170 [복지이슈] [사회복지사의 눈물]‘깔때기’ 업무·생명 위협… 복지공무원 10명 중 셋 “자살 충동” 관리자 2013.08.02 654
169 [기타] 쇼핑몰 운영자가 알아야 할 상표권과 저작권에 대한 이해 관리자 2013.07.30 773